자유게시판
  • “10년 노숙생활 그만… 호텔일 하며 재기 꿈꿉니다” -서울신문
  •  

    “10년 노숙생활 그만호텔일 하며 재기 꿈꿉니다

    재활의 꿈 돕는 서울시·조선호텔 노숙인 지원협약

    목록 메일 인쇄 글씨크기 대기업에서 노숙인들에게 신경을 써 주니 고맙기도 하고 기대가 많이 됩니다. 열심히 해야죠. 앞으로 일이 잘 풀려 가족과도 다시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10여년 전까지 식당을 꾸리며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았던 김철민(52·가명). 위기는 예고도 없이 찾아왔다. 갑자기 형편이 어려워지며 월급이 밀리자 종업원들은 식당 집기를 들고 나가 버렸다. 결국 김씨는 식당 문을 닫게 됐고, 가족마저 뿔뿔이 흩어졌다. 곧이어 금융위기가 찾아와 재기도 쉽지 않았다. 지금은 24시간 게스트하우스에 신세를 지고 있는 김씨. 그가 호텔리어 교육을 통해 사회 복귀를 꿈꾼다.

     

    서울시는 노숙인과 저소득 계층 20명이 오는 20일부터 열흘 동안 조선호텔에서 호텔리어 교육을 받은 뒤 특급 호텔 환경·미화 협력업체에서 일하게 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교육과 일자리 제공은 지난해 10월 서울시와 조선호텔이 체결한 노숙인 복지 지원 협약에 따른 것이다.

     

    이를 위해 성동구에 있는 노숙인 자활·보호시설인 24시간 게스트하우스에서 남녀 노숙인 각 10명을 선발하고 있다. 남성 10명은 게스트하우스 이용자 가운데 확정됐다. 신원이 분명하고 신용불량자가 아니며 몸이 건강한 게 기본 조건. 꾸준히 저축 관리를 하고 공공근로에 참여하며 취직 활동을 하는 등 자활 의지가 최우선적으로 고려됐다. 여성 10명은 다른 시설에서 추천받은 노숙인과 성동구 내 저소득층 가운데 이번 주 면담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남성의 경우 20여명이 신청할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는 후문이다.

       

    게스트하우스 관계자는 처음에는 호텔 일에 대한 부정적인 분위기가 있었고 낯가림도 심했다조선호텔 직원들이 직접 찾아와 함께 운동을 하고 예절 교육을 하는 등 스킨십을 늘리며 벽을 허물자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xml:namespace prefix = o />

    최종 선발된 20명은 조선호텔에서 담당 과장·팀장·전문 강사로부터 이론 및 현장교육을 받는다. 31일 수료식 뒤 일부는 조선호텔 협력업체에서, 나머지는 서울 시내 최상위권 호텔 협력업체에서 근무한다. 노숙인 자활을 위한 일자리 제공은 이번 한 차례에 그치지 않는다. 내년 개관 100주년을 맞는 조선호텔은 오는 910월에도 제2기 교육을 여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앞장설 예정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code=seoul&id=20130513027025

댓글 0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게스트하우스 18700 2013-05-13
3 보리청허 18354 2013-01-19
2 사회복지사 18745 2012-06-28
1 눈길위산책 17922 2012-06-13
도움주시는
기관/단체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